만들어진 신에 대한 댓글

이글은 도아님께서 작성하신 만들어진 신I 이라는 글의 댓글로 작성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교회에서 헌금하는 것으로 인해 부정적인 시각이 많은 줄로 압니다.
그리고 헌금이 교회재정의 주 수입원이며 실제로 여러 목사님들이 여러 교회들이
이 재정을 함부러 사용하여서 많은 물의를 일으킨 적도 많습니다.
이 부분 먼저 기독교인으로서 이글을 보시는 분들께 대신 사죄말씀이라도 드리고 싶습니다.

다만... 교회에서 헌금 많이 내라며 강요하고...
또한 본인이 그말을 듣기에 부담이 된다면 헌금 안하시면 됩니다^^
헌금을 하고 않하고는 전적으로 자신의 선택입니다.
(헌금은 교회에게 사람에게 바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바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성경 말씀에 성전에 헌금 하는 사람을 주욱 지켜보고 계시던 예수님께서
가장 적은 돈 "두 렙돈"을 바친 과부를 칭찬 하시며
이 사람이 제일 많이 넣었다며 칭찬 하셨습니다.
말씀의 요지는 뽐내기 위해, 헌금을 넣는 "연보궤"에 동전으로 몽땅 가져와서
'내가 이렇게 부자라서 이만큼 헌금 한다~'라는 식으로 헌금하던 당시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것은 많은 돈이 아닌...
자신의 가장 소중한것을 희생하면서도 하나님께 바치려는 과부의 마음이다 라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그리고 교회에서 일반적인 상식이상의 것을 상식이상의 방법으로
강요한다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헌금 때문에 신앙생활이 어렵고 마음에 부담이 커서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헌금의 액수에 대해서 신경쓰지 않고 자신의 소신껏 정성껏(액수가 아닙니다)
하시면 될듯합니다.
그래도 부담이 되고 부담을 준다면 다른 교회를 알아보는 것도 좋겠죠

끝으로 위에 올려주신 동영상의 노래 가사를 전부 가져와 봤습니다.

일부분만 보시지 마시고 전체를 다함께 보시면 위 가사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를
바로 아실 것입니다. 절대 돈의 액수인 "천원짜리"이기 때문이 아닙니다.
신에게 바치는 예물을, 헌금을 정성껏 준비하지 않고 푼돈 던져 넣듯이 하지 말란 얘기입니다.
다른 가사 부분들도 결국엔 신앙생활 대충대충하지 말라는 듯입니다.
그러나 이것 또한 보다 나은 신앙생황을 위해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는 것일 뿐입니다.

또한 이 노래 역시 도아님께서 앞서 언급한 책 "특종! 믿음 사건이다"와 같이
비기독교도를 향한 곡이 아닙니다. 기독교도들에게 바른 신상생활태도는
이런 것이다 하고 재미있는 음율에 맞춰 노래로 만든 것입니다.
당연히 비기독교인이 보고 듣기에는 아무런 감흥도 없을 뿐더러 오히려 듣게 되면 거부감이
들 수도 있겠죠^^;;

여튼 오해의 소지를 조금이나마 줄이고자 적어보았습니다.


PS
교회에서 부른다고 모든 노래가 흔히 말하는 "성가"는 아닙니다.
위곡은 CCM(christian contemporary music)으로 분류되는 곡입니다.
미국의 경우 CCM과 Gospel이 확연히 구분되어지지만
우리나라는 애매모호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위곡은 확실히 성가(gospel)로 보기는 어려울 뿐더러 기독교인들도 잘 알지 못하는 곡입니다.
가요의 가사 중에 현 시대의 모습을 비판하거나
풍자하는 곡들이 있듯이 위곡 또한 교회안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모습을 풍자한 것입니다.
기독교인들도 위와 같은 곡을 들으면 재미있게 들으며 웃으면서도 속으론 좀 찔리는 구석이 있는.. 그런 곡이죠
확대해석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